• 인쇄 원문보기
  • 경북도, 2016년 골재수급전망 양호
  • 작성자 : 조재학 기자 | 기사입력 2016-03-04 오전 10:43:00 | 조회수 217
    

경상북도는 올해 골재 공급량은 1692만7000㎥이며, 생산량은 2143만8000㎥로 골재수급 전망이 양호한 것으로 밝혔다.


지난해 경북도의 골재공급실적은 골재수요(16,864천㎥)의 14,735천㎥(총생산18,785천㎥)로서 허가공급(10,666천㎥) 및 신고공급(8,119천㎥), 타시도 반출(-4,050천㎥)물량으로 공급하고, 나머지 2,129천㎥는 순환골재 등으로 공급했다.


전년도 골재수급 동향은 4대강 사업종료이후 골재채취가 제한되고 낙동강 준설토 물량도 소진되었으나, 각종 건설공사현장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한 골재 등을 공급하여 대체적으로 안정적이었다.


특히 올해 골재수요량은 지역총생산에서 건설투자 비중과 건설경기 동향을 고려, 경북지역 건설투자액(14조7580억원:’16년 전망), 레미콘 출하량, 골재공급실적, 레미콘 의존도 등을 종합하여 16,927천㎥로 추정하고,


2016년도 골재공급계획량은 골재수요 추정치(16,927천㎥) 대비 4.2% 많은 17,638천㎥(총생산21,438천㎥)로서 허가공급(11,889천㎥), 신고공급(9,549천㎥) 등으로 조정·계획했다.(’15.12. 국토교통부 조정협의)


최대진 경상북도 지역균형건설국장은 “골재는 건설공사의 기초재료로 쓰이는 만큼, 지역별 부존량의 격차로 인한 영향(운송비 증가) 등으로 수급 불균형(골재파동)이 발생되지 않도록 매년 수급전망을 분석·예측하고 있고, 전년도 골재수급을 분석한 결과 금년도에도 골재수급전망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향후 골재수급불균형 지역은 골재자원조사 결과를 활용하여 산림골재 확보, 낙동강 지류하천에 대한 골재채취예정지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천연 골재원이 고갈되어 감에 따라 각종 건설공사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재활용자원(모래,자갈,암석,순환골재)이 사장되지 않고 활용 될 수 있도록 시군 및 공공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골재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골재원 추가확보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PE NEWS (기술사신문) 조재학 기자 (http://www.penews.kr)

...

※ 본 기사는 PE News와 토목연구정보센터간에 상호협약에 따라 제공하는 서비스 입니다.

토목신문
  • 이전페이지돌아가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