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원문보기
  • SK텔레콤, 가상화 플랫폼 연동한 '이동형 5G 인프라' 개발
  • 작성자 : 이승준 기자 | 기사입력 2018-02-12 오전 10:56:00 | 조회수 17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이동형 5G 인프라’에 자사 가상화 플랫폼(T-MANO)을 연동해 재해 복구·대형 이벤트 현장에서 ‘맞춤형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동기지국의 개량형인 ‘이동형 5G인프라’는 대형 승합차를 개조해 만든 비고정형 통신시설이다. ‘이동형 5G 인프라’는 5G 서비스에 필요한 기지국, 안테나, 교환기, 서버 등 모든 장비를 탑재하고 있어 주변에 다른 통신시설이 없어도 반경 500m~1km를 5G 통신지역으로 만들어 준다. ‘가상화 플랫폼 T-MANO’는 소프트웨어 원격 ...

※ 본 기사는 기술인과 토목연구정보센터간에 상호협약에 따라 제공하는 서비스 입니다.

기술인
  • 이전페이지돌아가기 맨위로